최종편집 : 2020-07-02 21:25 (목)
“한국복음방송에서 영상예배 지원해 드립니다”
상태바
“한국복음방송에서 영상예배 지원해 드립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영상예배 못 드리는 미자립·개척교회 재능기부
  • 한국복음방송
  • 승인 2020.04.06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복음방송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영상예배를 드리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자립교회나 개척교회를 돕기 위해 재능기부에 나섰다. 영상예배에 어려움을 겪는 교회나 목회자들이 한국복음방송에 연락해오면 직접 찾아가 예배와 설교 영상을 녹화 촬영해 제작해준다. 당연히 모든 비용은 재능기부 무료로 진행된다.

코로나19로 인해 대한민국이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각 교회마다 영상예배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지만, 미자립교회나 개척교회들은 환경이나 인력의 한계에 부딪혀 정작 영상예배를 드리지 못하고 있다.

한국교회들은 추가 확진자를 막기 위해 3월 1일부터 한 달여 동안 주일예배를 교회가 아닌 가정에서 드릴 수 있도록 온라인 영상예배로 대체하는 교회가 늘어나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를 비롯해 사랑의교회·명성교회·소망교회 등 서울의 초대형 교회들과 광주지역의 광주벧엘교회·월광교회·새순교회·운암신안교회 등도 주일예배를 전격 취소하면서 영상예배로 드리고 있다.

오랫동안 내려오던 교회의 전통과 예배를 중지하는 것은 결코 쉬운 결정이 아니다. 대구 신천지 집단에서 일어난 코로나 바이러스의 대량 감염으로 인해 수천 명의 감염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정부의 권고를 수용해 한국교회 대형교회를 중심으로 대 감염 사태를 피하기 위해 주일예배를 영상예배로 바꾸게 된 것이다. 정부의 방역 활동에 협조하기 위해 많은 성도들이 모이는 공적예배를 당분간 중단한 것이다.

영상예배를 드리고 싶어도 가장 큰 문제는 바로 영상 장비가 갖추어지지 않았다는 환경적인 문제와 영상장비를 활용해 인터넷으로 올릴 수 있는 인력적인 문제의 한계에 부딪치게 된다. 영상예배를 드리기 위해서는 영상을 실시간으로 생중계하는 방법과 녹화한 후 교회 홈페이지나 인터넷에 올려서 볼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이 있다.

하지만 모든 교회가 영상예배 체재로 전환할 수는 없다. 미자립 또는 소형 교회, 개척교회의 경우 영상예배를 제공한다는 것 자체가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환경이 열악하고 재정이 부족하다보니 카메라나 영상 장비 조차 없는 교회가 많다. 미디어 장비와 인력을 갖추지 못한 소규모 교회들은 영상예배 체제로 전환하는 것이 불가능한 게 엄연한 현실이다.

이를 위해 한국복음방송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영상예배를 드리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자립교회나 개척교회를 돕기 위해 재능기부에 나섰다.
영상예배에 어려움을 겪는 교회나 목회자들이 한국복음방송에 연락해오면 직접 찾아가 예배와 설교 영상을 녹화 촬영해 제작해준다. 당연히 모든 비용은 재능기부 무료로 진행된다.

조영호 한국복음방송 대표는 “광주지역의 열악한 교회들이 생중계는커녕 비디오 카메라도 없어 영상예배를 드리지도 못하는 실정인데 생중계는 어렵지만 설교를 녹화해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릴 수 있도록 작은 힘이나마 보탬이 되어드리고 싶은 마음 간절하다”면서 “한국복음방송으로 연락을 해오면 온라인 예배 녹화를 지원해 작은 힘이나마 되어 드리고 싶고 모든 교회의 예배가 중단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다.

문의 : 조영호 한국복음방송 대표 010-5808-00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