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4 18:40 (목)
"컨테이너에 사랑을 실어 해외선교지로"
상태바
"컨테이너에 사랑을 실어 해외선교지로"
해피코리아 구호물품 나눔센터-두루도라
필리핀·인도·몽골에 의류·가전 등 물품 지원
  • 이덕진 기자
  • 승인 2021.02.23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단법인 해피코리아(이사장 채영남 목사·본향교회, 이하 해피코리아) 구호물품 나눔센터와 주식회사 두루도라(대표 김창식)가 2월 23일(화) 오전 본향교회에서 필리핀과 인도, 몽골에 사랑의 물품을 보내 현지 일자리 창출과 취약계층 도움에 나섰다. 몽골에는 1,000kg의 쌀을 별도로 지원한다.

사단법인 해피코리아 구호물품 나눔센터와 주식회사 두루도라가 필리핀과 인도, 몽골에 보낼 사랑의 물품을 컨테이너에 실어 보내며 기도하고 있다.

해피코리아는 “6개월에 걸쳐 수출용 컨테이너 두 대 불량의 의류와 가전, 생활용품 등이 모아졌다”며 “현지의 선교센터를 통해 어려운 이웃을 돕고 자립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피코리아 이사장 채영남 목사와 두루도라 김창식 대표(오른쪽 두번째) 가족들.

나눔센터도 “시가 2천 500만원 정도의 물품이 확보 됐다”며 “광주시민과 본향교회가 협력해서 가능한 일이었다”고 전했다.

전달되는 물품은 의류 15,000벌, 가전, 학용품, 악기 등이다. 현지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수선 및 정비, 세척 등의 과정을 거쳤다. 또 컨테이너도 함께 제공돼 현지에서 작은 가게로 개조할 수 있도록 제공해 실질적인 일자리 창출을 이뤄낼 계획이다.

두루도라 김창식 대표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그만큼 현지 취약계층 사정이 어렵다는 보고가 있었다”며 “가장 시급히 지원해야 할 국가로 세 곳을 선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채신명 사무국장(해피코리아)은 “형편이 어려운 사람들에게 코로나와 혹한기는 매우 혹독한 시련”이라며 “혹한으로 사망자가 속출하는 몽골 유목민들을 돕기 위해 백미 10kg 100포를 별도로 보내게 됐다”고 전했다.

해피코리아는 이번 지원 이후 몽골에 2차 지원 사업을 준비 중에 있다고 밝혔다. 혹한기로 동사하는 가축이 속출하면서 유목민의 생업에 막대한 지장이 초래했다는 이유에서다.

해피코리아 이사장 채영남 목사는 “치유와 화해, 섬김은 인류 뿐만 아니라 자연도 해당된다”며 “동물 살리기 프로젝트를 통해 행복한 몽골을 이루어가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호물품 나눔센터는 지난해 8월 5일 해피코리아와 두루도라가 협력해 개관했다. 센터의 핵심은 기증받은 물품을 수출용 컨테이너에 실어 해외 선교지로 보내는 데 있다. 컨테이너는 현지의 일자리 창출 목적으로 사회적기업 형태의 작은 가게로 탈바꿈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