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서포터즈, 대회 각국 선수단에 아름다운 추억 선물
상태바
시민서포터즈, 대회 각국 선수단에 아름다운 추억 선물
7일부터 5일간 40개국 400여명 선수단 환영식…시민 2천명 참여
11일 공식행사 마무리…12일부터 특별 서포터즈 환영식 이어가
정종제 부시장 “선수들 그동안 노력한 만큼 좋은 결과 있기를”
  • 한국복음방송
  • 승인 2019.07.12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일부터 무안공항, 광주공항, 송정역으로 광주를 방문한 수영대회 각국 선수단에게 광주의 따뜻한 정을 보여주고 아름다운 추억을 선물한 공식 환영행사가 마무리됐다.

시민 서포터즈들이 11일 오후 광주송정역으로 도착한 프랑스, 캐나다, 일본 등 14개국 130여명의 선수단을 환영하고 있다.

광주광역시는 11일 광주 시민 서포터즈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광주송정역으로 도착한 프랑스, 캐나다 등 14개국 130여명의 선수단을 대상으로 환영행사를 개최했다.

시민 서포터즈들이 11일 오후 광주송정역으로 도착한 프랑스, 캐나다, 일본 등 14개국 130여명의 선수단을 환영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 정종제 행정부시장은 선수단에게 직접 꽃다발을 전달하고 환영 인사를 건냈고, 시민 서포터즈는 환영 플래카드 및 피켓, 입국한 나라의 국기를 흔들며 선수단을 열렬히 환영했다.

광주광역시기독교교단협의회 증경회장 맹연환 목사를 비롯한 임원들과 성도들이 선수단을 환영하고 있다.

그동안 시민 서포터즈 2000여명은 12회에 걸쳐 40개국 400여명의 선수단을 대상으로 환영행사를 가졌다.

11일 오후 광주송정역에서 광주시민서포터즈들과 함께 선수단들에게 파이팅일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선수단과 시민서포터즈는 기념촬영을 하며 서로의 만남을 소중한 추억으로 남겼고, 선수들은 우리나라 전통 사물놀이에 함께 춤을 추며 흥겨운 분위기를 자아내기도 했다.

정종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왼쪽에서 네번째)이 광주시기독교단협의회 임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포터즈는 화장품 세트와 샴푸를 선수들에게 선물하고 편백나무가 담긴 전통 복주머니를 나눠주며 광주 시민의 따듯한 마음을 전달했다.

29일과 30일에는 환송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정종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이 뉴질랜드 선수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정종제 행정부시장은 “수영대회 참가를 위해 광주를 찾은 선수단을 진심으로 환영하고 그동안 노력한 만큼 이번 대회에서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란다”며 “친절하고 따뜻한 환영으로 선수들을 반갑게 맞이해준 시민 서포터즈의 노고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정종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이 선수단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정종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이 광교협 증경회장 맹연환 목사(왼쪽)와 악수하며 인사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