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수영대회 폭염대책 현장점검
상태바
행정안전부, 수영대회 폭염대책 현장점검
김계조 재난안전관리본부장, 9일 남부대 주경기장 방문
  • 송애리 기자
  • 승인 2019.07.10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광주세계영선수권대회 개막이 임박한 가운데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9일 남부대 주경기장과 수구경기장을 찾아 폭염대책 등 현장을 점검했다.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9일 남부대 주경기장과 수구경기장을 찾아 폭염대책 등 현장을 점검했다.

김 본부장은 시 재난대응부서와 소방본부로부터 폭염대책을 보고 받고 “대회 기간 현장 폭염저감시설 운영과 폭염피해 예방에 철저를 기해 안전한 수영대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쿨링포그, 쿨링존 등 폭염저감시설을 점검하고 소방 119폭염구급대, 자율방재단 등 현장 대응 인력을 격려하고 “자율방재단 등 민관이 협력해 대회가 무사고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강조했다.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9일 남부대 주경기장과 수구경기장을 찾아 폭염대책 등 현장을 점검했다.

광주시는 광주를 찾는 선수, 응원단, 관람객에게 폭염으로부터 안전하고 쾌적한 여건을 제공하기 위해 대형 무더위쉼터와 쿨링존 102동, 쿨링포그 1910m를 설치했다.

주경기장과 수구경기장이 있는 남부대에는 쿨링존 2곳(100m)와 쿨링포그 2곳(580m)을 설치했다. 또한 자율방재단 160명이 경기장별 폭염대응반을 운영하고 폭염환자 발생 시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소방 구급차량 30대, 구급대원 270명으로 구성된 현장 119폭염구급대가 운영된다.자료제공/광주광역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