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시장 "세계수영대회 성공위해 언론 협조 절실"
상태바
이용섭 시장 "세계수영대회 성공위해 언론 협조 절실"
  • 한국복음방송
  • 승인 2019.07.09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후 전남 무안군 무안국제공항에서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스페인 선수단 입국 환영식이 열린 가운데 이용섭 광주시장이 선수단 관계자에게 꽃다발과 '수리달이' 인형을 주고 있다.(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주직위원회 제공) 2019.7.7 /뉴스1 © News1 허단비 기자


(광주=뉴스1) 박중재 기자 = 이용섭 광주시장이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언론의 협조를 요청했다.

대회 조직위원장인 이 시장은 9일 호소문을 통해 "대회의 성공을 위해서는 전 국민적 관심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 언론의 협조가 절대적"이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호소문에서 "이번 수영대회는 역대 가장 큰 규모인 194개국에서 1만5000여 명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한다"며 "광주에서 열리지만 대한민국의 위상과 한반도의 평화를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대회 개막을 목전에 둔 지금 안타깝게도 국민적 관심이 저조하고, 8일 현재 선수촌에 50여개 국가 선수와 임원들이 입촌했지만 광주지역을 제외한 대한민국은 조용하기만 하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이어 "대회 성공을 위해서는 전 국민적 관심이 절실한 만큼 이를 위한 언론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간절히 요청드린다"며 "저비용으로 대회를 준비하다 보니 대외홍보에 많은 제약이 있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광주세계수영대회 총사업비는 2244억원으로 평창동계올림픽 대비 5.24%, 2014인천아시안게임 대비 11%, 2015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대비 36.3%, 2011대구육상선수권대회 대비 62.8%에 불과하다.

이 시장은 "경기장과 선수촌도 모두 기존시설을 활용하고 있고, 저희들은 수개월동안 직접 발품을 팔며 홍보하고 있다"며 "이번 대회는 광주에서 개최되지만 광주만의 대회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또 "광주세계수영대회가 성공하면 대한민국은 진정한 스포츠강국으로 자리매김하며, 우리 국민들의 자존감 또한 높아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이 시장은 "전 국민의 관심을 이끌어낼 수 있는 ‘전국적인 보도’가 절실히 필요하다"면서 "광주세계수영대회 성공 개최에 힘을 보태주시면 역대 가장 성공적인 대회로 보답하겠다"고 관심과 협조를 거듭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