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전라남도 사회적경제기업’ 공모 3개소 선정
상태바
완도군 ‘전라남도 사회적경제기업’ 공모 3개소 선정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및 지역 경제 활성화 기대
  • 한국복음방송
  • 승인 2019.05.30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도군은 2019년도 (예비)사회적기업 재정지원 사업 공모 및 전남형 예비 마을기업 공모에 3개소가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완도군청 전경.
완도군청 전경.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재정지원 사업 및 전남형 예비 마을기업 공모 사업은 지난 3월 공모를 통해 신청 기업에 대한 현지 실사 후 전라남도 사회적경제 실무·육성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되는 사업이다.

(예비)사회적기업 신규 지정은 전남 58개 기업이 공모하여 28개소가 선정되었으며 완도군에서는「만나씨푸드(유)」가 선정, 재정지원사업은 「농업회사법인 청해진미(주)」가 지난해 이어 인증 3년 차 재 지정됐다.

전남형 예비 마을기업 지원 사업은 전남 35개 기업 및 단체가 공모하여 22개소가 선정되었으며 우리군은 청산도의 미래, 〈묘지관리 및 빈집활용 관광사업〉이 선정됐다.

예비 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되면 고용 인원에 대해 인건비, 제품 개발, 홍보 마케팅 등 경영 능력 향상 사업비 등의 재정 지원과 경영 컨설팅, 우선 구매 등의 혜택이 주어지며 마을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에는 인건비와 운영비, 시설장비비 등 2천만 원 한도 내에서 지원된다.

완도군은 현재 사회적기업 4개, 마을기업 8개가 선정되어 인건비 및 사업 개발비를 지원받고 있으며 취업 취약계층에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있다.

군은 사회적경제기업을 통해 보다 많은 취업 취약계층의 일자리를 확대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사회적경제기업을 적극 발굴, 육성하는 한편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공공구매 촉진 및 홍보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