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2 21:25 (목)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예배
상태바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예배
‘기억하라 오월정신! 꽃피어라! 대동세상’ 주제
  • 한국복음신문
  • 승인 2020.05.24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복음신문]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예배가 광주기독교교회협의회(광주NCC) 주최로 5월 18일(월) 오후 광주한빛교회(담임목사 노일경)에서 열렸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예배가 ‘기억하라 오월정신! 꽃피어라! 대동세상’이라는 주제로 광주한빛교회에서 열렸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예배가 ‘기억하라 오월정신! 꽃피어라! 대동세상’이라는 주제로 광주한빛교회에서 열렸다.

‘기억하라 오월정신! 꽃피어라! 대동세상’이라는 주제로 열린 기념예배는 광주NCC 회장 김민호 목사 인도로 정지운 집사(광주YWCA 회장) 기도, 류한호 집사(광주YMCA 이사장) 성경봉독, 기장 총회장 육순종 목사 ‘기억·청산·화해’(히브리서 11:38~12:2) 제하의 설교, 노일경 목사(광주한빛교회) 축도 순으로 진행됐다.

육순종 목사(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장)는 설교를 통해 “5·18 40주년을 맞아 추악과 세력과 언론이 발 붙이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며 “5·18 정신을 통해 분단을 극복하고 한반도 평화와 화해시키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기장 총회장 육순종 목사가 설교하고 있다.
기장 총회장 육순종 목사가 설교하고 있다.

육 목사는 “5·18 민주화운동 당시 어디에 있었고 무엇을 했는지에 대한 물음과 분명한 과거 청산이 필요하다”며 “총·칼에 맞선 5·18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그들을 기억하기 위한 노력 역시 병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광주NCC 회장 김민호 목사는 “우리는 해마다 5.18 민주화 운동 기념일을 맞는다. 40년 전 억울하게 죽임을 당한 희생자들, 사랑하는 가족을 잃고 큰 슬픔에 살아오시는 유가족들 그리고 피해자들에게 주님의 크신 위로가 함께 하시기를 간절히 기원한다”며 “40주년을 맞아 이 땅에 민주화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의 숭고한 뜻을 마음 깊이 새겨 계승 발전시켜 가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김 목사는 “이 땅에 참된 민주주의와 인권증진, 차별과 불평등 해소, 나눔과 기부, 하나님의 창조질서 보존을 통한 건강한 생명과 환경운동, 공정과 정의의 세상 만들기, 나아가 분단된 조국의 앞날에 자주적인 평화 통일을 앞당기는 일을 힘과 정성을 다해야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5.18은 광주만의 것이 아니라 전 인류의 소중한 자산이다”며 “40주년을 맞이하여 과거의 5.18에서 미래의 5.18로, 광주의 5.18에서 세계의 5.18로, 울분과 분노의 5.18에서 화합과 통합의 5.18로 승화시켜 나가야 할 때이다”면서 “온전한 5.18진상규명과 역사왜곡 처벌 특별법 제정을 통해 오월의 역사를 바로 세워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