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하성, 주일예배 중단 미자립교회 1000곳에 임대료 50만원씩 지원
상태바
기하성, 주일예배 중단 미자립교회 1000곳에 임대료 50만원씩 지원
  • 조영호 기자
  • 승인 2020.03.19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국내 최대 개신교회인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속한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주일예배를 중단한 미자립 임대교회 1000곳에 각 50만원씩 총 5억원의 임대료를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기하성은 애초 지난 18일 임원회의를 열고 교단 산하 500개 미자립 임대교회에 각각 30만원씩 임대료를 지원할 방침이었지만, 이를 더 늘리기로 결정했다.

기하성 측은 "코로나19 사태에 직면해 주일예배를 드리지 않을 경우 헌금 수입 부족으로 임대료조차 낼 수 없는 형편에 처한 교회들이 자칫 예배를 강행함으로써 집단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조치"라고 밝혔다.

기하성은 여의도순복음교회를 중심으로 3500여 교회가 속해있는 개신교 교단이다.

한편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오는 22일 주일예배도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 예배로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