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고도 없는데" 개학 전 열화상카메라 설치 '탁상공론'
상태바
"재고도 없는데" 개학 전 열화상카메라 설치 '탁상공론'
  • 한국복음방송
  • 승인 2020.03.18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안=뉴스1) 박진규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방역체계 구축을 위해 일선 학교에 적외선 촬영장치 설치를 독려하고 있지만 세부 구매지침이 마련되지 않아 혼선을 빚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조달청 구매사이트인 '나라장터'도 관련 물품이 동나 제품 구매에 애를 먹고 있다.

18일 전남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600명 이상의 유·초·중·고등학교 94개교에 열화상카메라 설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교육부 지침에 따라 국고 예비비 50%와 교육부 특별교부금 50%를 합쳐 학교당 790만원씩 모두 7억4100만원이 책정됐다.

적외선 촬영장치는 열화상카메라와 삼가대, 노트북(모니터) 등이 한 세트로, 당초 개학일인 23일 이전까지 구매 및 설치를 완료토록 했다.

하지만 구매에 앞서 세부적인 구입지침 및 설치기준이 전달되지 않아 관련 지식이 없는 일선 학교에서는 구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조달청 등록 물품에는 해당 제품들의 재고가 모두 소진됐으며, 일반 사업자를 통한 구매에서도 정확한 사양을 알지 못해 규격 미달 제품을 구입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또한 열화상카메라 1대로 등굣길에 600명 이상의 학생을 열감지 하는 것은 무리라는 의견도 제기된다.

일선 학교의 한 관계자는 "교육청에서 구매 제품에 대한 가이드 라인을 주지 않아 어떤 제품을 사야할지 모르겠다"면서 "더구나 납품 업체들에 문의한 결과 원자재가 모두 소진돼 5월 중순에야 제품이 나온다고 해서 인터넷에서 적당한 제품을 구매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학교 관계자는 "개학일이 임박해 빨리 구매해야 해서 주위에 물어보니 규격에 미달되는 중국산 제품이라도 우선 설치하라고 해서 망설이고 있다"며 "다행히 개학일이 2주 더 연기돼서 조금 더 여러 곳에 문의해 봐야겠다"고 전했다.

관련 업계 관계자들은 "CCTV 감시장치는 최소 2주일 이상 저장 녹화가 가능해야 하고, 통상적으로는 30일 이상은 저장돼야 코로나19 발생시 추적이 가능하다"면서 "2년 이상 AS가 되는지도 따져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반면 전남도교육청은 적외선 촬영장치 설치가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다는 입장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제품과 관련해 사양을 정할 순 없고, 금액내에서만 구입토록 했다"면서 "아직 정확한 통계는 내지 않았지만, 각 학교에서 3월말까지 관련 장비를 구입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업을 급하게 추진한 것도 없지 않으나, 일선학교에서 양질의 제품을 구입할 것으로 여겨진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