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상태바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 한국복음방송
  • 승인 2019.05.18 2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 주요내빈들이 18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된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묘역으로 들어서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 주요내빈들이 18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된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묘역으로 들어서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 주요내빈들이 18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된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묘역으로 들어서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 주요내빈들이 18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된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묘역으로 들어서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 주요내빈들이 18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된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묘역으로 들어서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비롯,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여·야 지도부, 각당 정치인, 5·18유가족, 5월 단체 회원, 시민 등 참석자들이 손을 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8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과 참배를 마친 뒤 묘역을 나서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8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과 참배를 마친 뒤 묘역을 나서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8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과 참배를 마친 뒤 묘역을 나서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8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과 참배를 마친 뒤 묘역을 나서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