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19 17:51 (토)
문체부, 청년 미술 인재를 채용할 사립미술관 50곳 모집
상태바
문체부, 청년 미술 인재를 채용할 사립미술관 50곳 모집
미술 인재 50여 명에게 학예사 자격증 취득을 위한 실무 경력 기회 제공
  • 최생금 기자
  • 승인 2020.02.14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사립미술관협회와 함께 오는 2월 23일(월)까지 <사립미술관 예비 학예인력 지원사업(이하 '예비 학예인력 사업')>에 참여할 사립미술관을 모집한다.

올해 처음 시행되는 ‘예비 학예인력 사업’은 미술관 관련 학과 졸업생과 준학예사 필기시험 합격자 등, 예비 학예인력에게 약 1년간 미술관에서 현장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학예사는 미술관·박물관에서 전시 기획, 연구, 교육 프로그램 개발, 작품 조사, 소장품 관리 등 전문적 업무를 수행한다. 미술관에서는 학예사를 채용할 때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 제6조에 따른 학예사 자격증이 중요 요건 중 하나다. 

학예사 자격증을 취득하려면 필기시험 합격 또는 석사·박사 학위뿐 아니라,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상 ‘경력인정대상기관’에서 1년 이상 근무한 실무 경력이 필요하다. 이에 ‘예비 학예인력 사업’은 실무 경력이 필요한 예비 학예인력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체부는 전국의 사립미술관 및 사립대학미술관 중 ‘박물관·미술관 학예사 운영 위원회’가 지정한 `경력인정대상기관’을 대상으로 참여 미술관 50여 개관을 선정한다. 선정된 미술관은 1관당 예비 학예인력 1명을 약 1년간 채용할 수 있는 인건비를 지원받는다. 이를 통해 예비 학예인력 50여 명이 미술관 실무 경력과 일자리 취득 기회를 얻게 된다.

이번 공모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과 신청 방법은 한국사립미술관협회 홈페이지(artmuseum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전국 사립미술관이 대국민 서비스를 강화하는 한편, 예비 학예인력들은 미술 현장에서 꿈과 능력을 키워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전국의 뜻있는 사립미술관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