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합동 제56회 전국목사장로기도회 ‘일어나 함께 희망으로’
상태바
예장합동 제56회 전국목사장로기도회 ‘일어나 함께 희망으로’
목사·장로 3000여 명 참석 광주겨자씨교회서
  • 한국복음방송
  • 승인 2019.05.15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총회장 이승희 목사) 제56회 전국목사장로기도회가 5월 13일(월)부터 15일(수)까지 광주겨자씨교회(담임목사 나학수)에서 3000여 명의 목사와 장로들이 참석한 가운데 '일어나 함께 희망으로'라는 주제로 개최됐다.

예장합동 제56회 전국목사장로기도회가 3천여명의 목사와 장로들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겨자씨교회에서 3일간 열렸다.
예장합동 제56회 전국목사장로기도회가 3천여명의 목사와 장로들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겨자씨교회에서 3일간 열렸다.

첫날 개회예배는 총회서기 김종혁 목사 인도로 부총회장 강의창 장로 기도, 장재덕 목사 성경봉독, 총회장 이승희 목사(반야월) 설교, 나학수 목사(광주겨자씨교회) 환영사, 증경총회장 백남선 목사 축도 등 순서로 진행됐다.

'일어나 함께 희망으로'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한 총회장 이승희 목사는 "우리가 희망을 기대하는 이유는 현재가 절망스럽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희망을 기대해야 하는 이유는 주님의교회 때문이다. 우리의 다음세대 때문이다. 누가 뭐래도 교회는 세상의 희망이다. 교회가 살아야 민족이 산다. 그래서 우리는 희망을 기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총회장은 "이런 절망의 상황에서 일어나 다시 희망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하나님 안에서 희망을 꿈꾸는 희망신앙과 주권신앙, 절망의 현장에서 일어나는 회개신앙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특히 이승희 목사는 “목사와 장로된 우리들을 회개의 자리로 부르시는 줄 믿습니다. 목사장로 기도회가 회개의 눈물을 흘리는 눈물의 기도회가 되기를 축원합니다. 목사가 회개하는 기도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장로님들이 회개하는 기도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한국교회는 목사와 장로가 회개하고 돌아오면 교회는 다시 살아날 줄 믿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장봉생 목사(서대문교회) 인도로 진행된 합심기도 시간에는 배광식 목사(대암)가 '변화와 희망', 최병철 장로(중심)가 '전국목사장로 기도회'를 위해 각각 특별기도를 했다.

총회총무 최우식 목사는 이번 기도회에 대해 “이번 기도회는 시대 속에서 총회와 노회와 교회가 감당해야 할 역할과 책임 그리고 목사 장로들이 감당할 역할을 생각하며 그 뜻을 하나로 모으는 귀한이 되길 바란다”면서 “한 개인과 한 교회, 한 노회를 넘어서서 총회와 전국교회와 온 성도가 다함께 희망으로 나아가는 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