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록과 철쭉이 어우러진 무등산 정상개방
상태바
신록과 철쭉이 어우러진 무등산 정상개방
신록과 철쭉이 어우러진 무등산 정상개방
11일 23번째 개방행사, 1만여명 무등산의 봄 정취 만끽
무등산 오를 수 없었던 중증장애인 50명 동행 의미 더해
  • 한국복음방송
  • 승인 2019.05.12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록과 철쭉이 어우러진 봄철을 맞아 올해 첫 무등산 정상이 탐방객들에게 활짝 개방됐다.

광주광역시는 지난 11일 무등산 정상에서 무등산 개방 행사를 진행했다. 무등산 정상개방은 2011년 5월 첫 개방이후 23번째다.

11일 23번째 무등산개방행사는 전국에서 1만여명 참여하여 무등산의 봄 정취을  만끽했다.
11일 23번째 무등산개방행사는 전국에서 1만여명 참여하여 무등산의 봄 정취을 만끽했다.

이번 개방행사에서 시민은 물론 전국에서 온 1만여 명의 탐방객들은 서석대에서 부대후문을 통과해 지왕봉, 인왕봉을 지나 부대정문으로 나오는 0.9㎞ 구간의 화창한 봄날 무등산 정상의 비경을 만끽했다.

장애인과 함께하는 무등산정상 탐방행사에는 광주시교통약자 지원센터의 지원으로 중증장애인등 50여명이 함께했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그동안 이동이 불편해 무등산을 멀리서 바라볼 수밖에 없었던 중증장애인 등 50여 명이 함께 해 의미를 더했다.

이번 행사를 위해 동부․북부경찰은 교통대책을, 무등산보호단체협의회과 광주산악연맹,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 등은 취약지역 질서유지를 담당해 편의를 도왔다.

무등산 정상을 탐방한후 서석대.자왕봉.인왕봉의 비경을 향해 발길을 옴겼다.

소방안전본부는 119구급차량과 소방헬기 현장배치 및 산악구조대를 운영해 올해도 단 한건의 큰 안전사고 없이 행사를 마무리 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무등산을 아껴주고 사랑해주시는 많은 시민들이 무등산 정상개방에 참여해 무등산의 상징인 지왕봉과 인왕봉의 비경을 감상할 수 있었다”며 “안전사고 없이 마무리할 수 있도록 협조해 주신 것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