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광주교도소 부지에 국가 추진 '민주·인권기념파크' 조성
상태바
옛 광주교도소 부지에 국가 추진 '민주·인권기념파크' 조성
  • 한국복음방송
  • 승인 2019.12.14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옛 광주교도소 인근에서 5·18 행방불명자 암매장 발굴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 News1

(광주=뉴스1) 박중재 기자 = 5·18 사적지인 옛 광주교도소에 들어설 '민주·인권기념파크'가 국가사업으로 추진된다.

사적지 보존 부지에는 체험전시관과 국제인권교류센터, 기타 부지에는 혁신성장 공간과 각종 근린생활 시설이 들어선다.

11일 광주시에 따르면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에서 '광주 교도소 부지 토지 위탁개발 사업계획(안)' 안건이 의결됐다.

정부가 이날 의결한 토지 위탁개발 사업은 2015년 10월 북구 문흥동 소재 광주교도소가 삼각동 신축 교도소로 이전된 뒤 법무부에서 관리하던 약 8만7000㎡ 규모의 유휴 국유지가 대상이다.

옛 광주교도소 부지는 5·18사적지 제22호로 정부는 115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2025년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계획안은 옛 광주교도소의 상징성과 역사성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사적지 보존공간을 체험전시관으로 복원하고, 인권도시와의 교류·교육 공간의 국제인권교류센터를 조성하는 내용이 골자다.

또 광주시 지역전략산업, 전남대·조선대 등 인근 대학과 연계해 청년 창업기업을 지원할 수 있는 혁신성장공간 조성, 배후 주거로서 주상복합, 방문객 대상 근린생활시설 등도 들어선다.

정부는 당초 전국 11곳의 선도사업 지구에 대해 재정투입 없이 위탁개발 방식을 통해 개발하고 개발이익은 국고에 환수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5·18 사적지라는 광주만의 특수성과 광주시의 적극적인 노력을 수용, 300억여원의 개발이익 전액을 미결사에서 기결5사동 등 5·18사적지 보존 구간 원형복원에 재투입하기로 했다.

이용섭 시장은 "민주인권기념파크 조성을 계획한 지 10년 만에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되고 민주와 인권을 사랑하는 결정체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며 "소중한 광주 5·18의 역사를 알리고 체험할 수 있도록 시민에게 열려 있는 공간, 역사 교육의 장으로 제공해 광주 위상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